♧ 쉬어가기♧ Thomas Willi

The Root of Ambulatory Care (외래 진료 지침서) 전체 목록 보기
KEYWORDS: Thomas Willis 미국의 시민전쟁과는 달리 1642년에 벌어진 영국의 시민전쟁은 전선이 따로 존재하지 않았다. 왕을 옹호하는 왕당파와 의회를 지지하는 청교도 사이에 논쟁이 붙는 지역이 바로 전선이었다. 그들은 제 복을 입은 직업군인이 아니었으며 각각 노란색과 빨강색의 띠를 두르는 것으로 적과 아군을 구분했 다. 그리고 왕을 위해 노란띠를 둘렀던 사람 가운데는 옥스퍼드대학 졸업반의 토머스 윌리스도 있었 다. 하지만 청교도의 지도자 크롬웰에게 당시 국왕이었던 찰스 1세의 목이 베어지고 영국은 군주제에 서 공화제로 사회변혁이 일어나게 된다. 비록 윌리스는 하루아침에 패잔병의 신세로 전락했지만 그런 사회변혁이 없었다면 과학과 종교사이의 간극을 뛰어넘어 의학의 영역에 신경학이라는 새로운 터를 만든 윌리스의 업적도 불가능했을 것이다. 가난한 가정에서 자라 힘들게 의과대학 과정을 마친 윌리스는 졸업 후 누구보다도 더 열심히 일을 했고 그 덕분에 돈과 명성을 젊은 나이에 얻을 수 있었다. 그리고 1640년 후반부터는 모교인 옥스퍼드 에서 해부학 연구를 시작하게 된다. 그리고 크롬웰의 사망 후 평화적인 왕정복고로 굳건한 왕당파였 던 윌리스는 옥스퍼드 자연철학 주임교수로 임명된다. 하지만 철학본연의 임무보단 인간의 뇌에 관한 연구에 흥미를 느껴 주위의 여러 유능한 인재들을 불러모았다.(뇌의 기저에 있는 Willis circle은 그의 이름을 딴 것이다.) 그리고 당시까지는 종교적인 엄숙함과 신성함으로 파묻혀있던 뇌의 영역에서 과 학의 대상인 신경학분야를 분리해 내는데 성공한다. 그러나 <뇌의 해부>라는 책을 집필하면서 영혼은 생리학적 기저를 가지고 있는 육체의 반영이라고 생각했지만, 당시 국왕이었던 찰스 2세의 심기를 건 드리지 않기 위해 영혼의 존재를 인정하는 글을 책에 포함시킴으로써 정부로부터 책의 출판허가를 얻 어내게 된다. 이 책에서 윌리스는 현재 알려진 12개의 뇌신경중 9개를 발견했으며, 놀랍게도 각각의 기능을 정확하게 예측했다. 그 후 윌리스는 뇌에 관한 연구를 계속하면서도 개인적으로 환자를 진료하고 처방하며, 엄청난 부 를 축적하게 된다.(당시 옥스퍼드대학 요리사의 연봉이 2파운드였으나, 그는 연봉이 300파운드를 넘 었다.) 그가 돈을 많이 번 수법은 간단했다. 돈 많은 고객들을 끌어모아 터무니없을 만큼 비싼 진료비 를 청구했고, 그들은 기꺼이 지불했다. 왜냐하면 누구보다도 윌리스는 유명한 의사였기 때문이었다. from Mavericks, miracles, and medicine -Julie M. Fen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