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LE 의학 검색 엔진 해외의대 출신 의사들을 무시하는 이유?

빠리바게뜨 | 2022.11.25 02:52:01 | 목록으로 건너뛰기

안녕하세요?


20여년 전 부모님께서 이민을 나오셔서 해외에서 국제학교 다니며 쭉 살다가 여기서 의대까지 진학을 하게 됐습니다.


군필에, 한국 국적은 그대로 킵했고, 영주권자입니다.


현재 런던 지역에서 주니어로 일하는 중인데요,


아무래도 뿌리가 한국인이다보니 언젠가는 한국에 들어갈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 하는 막연한 생각에 예비고시 틈틈이 준비 중입니다.


부모님도 이런저런 가정사 문제로 리턴 고민중이셔서 더 그렇기도 하고요.


그런데 한국에선 해외의대 출신 의사들을 무시한다는 이야기를 하도 많이 들어서요.


혹시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개원을 하거나 좀 큰 병원에 취업을 하더라도 알게 모르게 따돌린다든지. 아래로 본다든지 하는 분위기가 있는지도 궁금합니다.


여기도 한국에서 PLAB 보고 넘어오신 선생님들 종종 계신데 딱히 그 분들을 이상하게 본다거나 하는 건 아니거든요.


한국이 물론 의료수준 매우 뛰어난 나라지만 다른 나라 의사들도 똑같은 교과서로 똑같은 기준에 맞춰서 공부하고 Standardized test에서 같은 점수로 통과하는건데 정말 무시당하는게 현실인가 궁금하기도 하고요.


예전에 명절에 친척들 보러 한국에 갔더니 어떤 분이 대놓고 "한국에서 의대 못 가서 해외로 간거 아니냐" 라고 물어보신 적도 있긴 합니다.


한국 의대 출신인 친척 형들과 형수가 옆에서 듣다가... 쟤가 그래도 공부 열심히 해서 그 나라에서 Top 3 안에 드는 의대 차석으로 들어갔고, 좋은 병원에서 수련 받고 어쩌고 저쩌고 하고 있다, 설명 드려도 귓등으로도 안 들으시더라고요.


거의 도피유학생 레이블링 + 골품제 따지듯 하시던데 그런 이유인건가요?


쓸데없는 걱정 미리 하는 것 같기도 하지만 저한테는 나름 중요한 고민이라 여기 여쭤봅니다.


(해외에 자리 잡았으면 굳이 왜 들어오냐, 그럴거면 미국이나 캐나다는 어떠냐, 이런 답글은 정중히 사양합니다ㅠㅠ)

댓글 [10]

댓글 쓰기

목록 스크랩 수정 삭제
1 / 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