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LE 의학 검색 엔진 사투리 medical term에 대한 의문과 고찰?

부산사람 | 2022.02.20 09:49:52 | 목록으로 건너뛰기

부산 소재 병원에 근무하면서 사투리로 된 증상 표현을 듣거나, 상태 기술을 사투리로 할 때가 있습니다.

"우리하다"라는 통증 표현을 아시는지요? 저는 임상 현장에 나오기 전까진 한번도 들은 적 없는 표현인데 은근하고 지긋한 통증을 표현하기 위해 많은 분들(특히 노인)이 사용하더라고요. 예를 들어 chest pain의 양상을 물을 때 "가슴이 우리하게 아픕니다."라는 식으로 많이 표현합니다.

다른 사투리 표현 중에 까라진다? 가라진다? 이런 표현이 있는데 전반적인 컨디션 저하를 말하는 것이긴 한데, genral weakness랑 흡사한 거 같으면서도 단지 motor decrease만을 표현하는 게 아니라 뭔가 딱 봐도 컨디션 난조가 있을 때 사용하는 표현이라 다른 거 같기도 합니다. 

이런 사투리 medical term들을 표준어권 사용자들께선 어떻게 표현하시는지? 또는 정식 medical term으로 표현할 방법이 있을지 궁금합니다.

댓글 [4]

댓글 쓰기

목록 스크랩 수정 삭제
1 / 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