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LE 의학 검색 엔진

애초에 국민적으로는 의사증원보다는 공공의대에 대한 반발감이 더 컸죠. 공공의대 논란은 결국 해묵은 의전 입시 공정성 논란의 연장선 상에 있는 문제고, 공정성이 지난 몇년간 아주 뜨거운 주제였음은 두말할 바 없고. (의사증원이야 '음 그거 의사 밥그릇 문제 아니냐'정도의 시각이 많고) 정권 입장에서 공공의대를 밀어붙임에 있어 필요한 정치적인 소모값이 의사증원에 필요한 그것보다 적지는 않을 겁니다. 애초에 지난 합의 때 의료계에 너무 타협해준 것 아니냐는 시각이 나온 것도, 이번 정권 내 정책추진이 불투명해진 것이 아니냐는 전망 때문에 등장한 것이죠.